메뉴 검색
그 분의 새로운 모습 12 [나無가 삼킨 예수 목소리] 41. 치유와 기적 11 2021-11-23
김유철 edit@catholicpress.kr



소문아 퍼져라


가난한 이들에게 기쁜 소식을 전하는 자


소문아 퍼져라


갇힌 이들에게 해방을 주는 자


소문아 퍼져라


소경에게 빛을 주는 자


소문아 퍼져라


억눌린 이들을 풀어주는 자


소문아 퍼져라


주님의 은혜로운 해를 선포하는 자가 있으니


소문아 퍼져라


눈먼 두 사람을 고치시다 (마태9,27~31)


예수께서 (거리를) 지나가시는데 소경 두 사람이 따라오면서 외쳐 "저희를 불쌍히 여기소서, 다윗의 아드님!" 하였다. 예수께서 집으로 들어가시는데 소경들이 다가왔기에 예수께서는 그들에게 "내가 이런 일을 할 수 있다고 믿습니까?" 하고 물으셨다. 그러니까 그들이 "예, 주님" 하고 대답했다. 이 때 예수께서는 그들의 눈을 만지시며 "당신들이 믿은 대로 당신들에게 이루어지기 바랍니다" 하고 말씀하셨다. 그러자 그들의 눈이 열렸다. 예수께서는 그들에게 엄히 경고하며 "주의하여 아무도 알지 못하게 하시오" 하고 말씀하셨다. 그러나 그들은 떠나가서 그분의 (소문을) 그 지방에 두루 퍼뜨렸다.



[필진정보]
김유철(스테파노) : 한국작가회의 시인. <삶예술연구소> 대표로서 ‘사람과 자연’, ‘삶과 예술’을 나누고 있다.시집 『산이 바다에 떠 있듯이』,『천개의 바람』, 『그대였나요』, 포토포엠에세이 『그림자숨소리』 등을 펴냈다. 기사수정
기자프로필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안중근의사기념사업회 청년위원회

영상뉴스


메뉴 닫기

주소를 선택 후 복사하여 사용하세요.

뒤로가기 새로고침 홈으로가기 링크복사 앞으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