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종교계, “장애인 이동권 농성 지지한다” - 양기석 신부 “장애인들 최소한 차별받지는 않아야”
  • 최진
  • xlogos21@catholicpress.kr
  • 기사등록 2016-05-27 16:41:48
  • 수정 2016-05-27 16:43:25
기사수정


▲ 26일 경기도청 민원실 앞에서 경기지역 종교,시민사회단체들이 장애인차별철폐와 권리보장, 남 지사의 대화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출처=경기420장애인차별철폐공동투쟁단)



장애인단체가 장애인 교통복지사업 확대 등을 요구하며 15일째 경기도청에서 농성 중인 가운데 천주교를 포함한 경기지역 종교‧시민단체가 이들을 지지하며 남경필 지사의 장애인 공약 이행을 촉구했다. 


천주교 창조보전연대, 경기생명평화기독교행동, 경기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등의 종교‧시민단체들은 26일 오전 도청 구관 앞에서 장애인차별철폐와 권리보장, 남 지사의 대화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도청에서 농성 중인 ‘경기420장애인차별철폐공동투쟁단’(이하 경기420공투단)에 대한 지지와 연대의 뜻을 밝혔다. 


종교단체들은 저상버스 도입 확대와 특별교통수단 운영 지원 등은 우리 사회의 공공선에 부합하기 때문에 경기420공투단의 투쟁을 지지하고 연대한다고 밝혔다. 또한, 장애인단체가 요구하는 특별교통수단 운영 지원과 저상버스 도입 확대 등은 남 지사의 민선 6기 공약이라며, 도민들과 약속을 책임감 있게 수행해달라고 말했다. 


이날 천주교 창조보전연대 양기석 신부는 장애인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교육했던 히틀러로 인해 장애인을 차별하는 풍토가 생겨났음을 언급하며, 남 지사가 히틀러의 사례를 유념해 장애인 복지사업의 책임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도건 경기420공투단 대표는 “우리가 요구하는 것은 남 지사의 공약일 뿐 아니라 남 지사와 도 임원들이 문서로 남겼던 약속이다. 그런데 인제 와서 도지사와 사회통합부지사는 자기들이 권한이 없다며 서로 떠넘기고 있다”라며 “장애인들이 언제까지 이동권을 보장해 달라고 얘기해야 하나”며 규탄했다. 


민선 6기 출범 이후 경기도는 주요 공약 192개를 정리해 지난해 1월 ‘Next 경기 실천 공약 109개 사업’을 발표했다. 여기에는 장애인 이동권 보장을 위한 저상버스 확충안과 장애인 특별교통수단의 일환인 콜택시 증차 등이 포함됐었다. 


하지만 올해 경기도는 특별교통수단에 대한 구체적인 방침을 발표하고도, 이를 일몰 사업 분류해 내년부터 예산을 비롯한 각종 지원을 중단한다고 밝혔으며, 저상버스 확충 요구도 예산 부담으로 수용이 어렵다는 견해를 밝혔다.


이에 경기420공투단 소속 회원들은 “여러 정책 과제를 협의하던 중 경기도가 장애인 이동권 관련 사업에 대해 올해까지만 운영비를 지원한다는 사실을 알게 돼 행동에 나서게 됐다”며 지난 13일 오후 경기도청 예산담당관실을 점거하고 농성에 들어갔다.


저상버스는 버스 자체의 바닥을 낮추고 출입구에 계단을 대신해 슬로프를 장착한 버스다. 저상버스는 장애인이 휠체어를 타거나, 아기를 유모차에 태운 채 승하차를 할 수 있기 때문에 선진국의 대도시에서는 1990년대부터 일반화 됐다.


한국에서도 장애인단체나 시민단체를 중심으로 저상버스 도입을 주장하고 있으나, 정부와 지자체는 보도의 높이와 버스 정류장 개선 등의 문제를 이유로 도입을 미루고 있다.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catholicpress.kr/news/view.php?idx=2646
기자프로필
관련기사
댓글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비회원 이름 패스워드 자동등록방지
연재+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s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