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천주교 광주교구, ‘5.18역사왜곡 처벌법 제정’ 서명운동 시작 - 정의평화위원회, 3월 10일부터 5월 13일까지 서명운동 진행
  • 문미정
  • moon@catholicpress.kr
  • 기사등록 2019-03-08 16:23:54
  • 수정 2019-03-13 10:26:54
기사수정


▲ ⓒ 가톨릭프레스 자료사진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일명 '5.18망언'으로 '5.18 역사왜곡 처벌법' 제정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는 가운데, 천주교 광주대교구 정의평화위원회가 ‘5.18 역사왜곡 처벌법 제정 서명운동’을 시작한다. 


이같은 서명운동에 대해 광주대교구 정의평화위원회는 “더 이상 역사왜곡이 되어서는 안 되기 때문에 역사왜곡 처벌법 제정을 국회에 요청하기 위해 교구 차원에서 서명운동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광주대교구 정평위 관계자는 “자유한국당 세 명의 의원들이 했던 망언에 대해 지역 시민사회단체와 5.18 유가족들이 문제제기를 했다”며, “같은 지역 교구로서 5.18민주화운동 자체가 왜곡되는 모습을 가만히 보고만 있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지만원은 끊임없이 5.18 관련된 사람들이 북한의 공작으로 움직였다고 이야기하고 있는데, 이러한 내용에 문제제기를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5.18 역사왜곡 처벌법 제정 서명운동’은 오는 10일부터 5월 13일까지 진행된다.


서명운동에 참여할 사람들은 광주대교구 정의평화위원회(062-380-2290)에 요청해 서명 용지를 받을 수 있으며, 서명 용지는 광주대교구 정의평화위원회로 보내면 된다. 온라인(바로가기)에서도 서명운동 참여가 가능하다.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catholicpress.kr/news/view.php?idx=5704
기자프로필
관련기사
댓글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비회원 이름 패스워드 자동등록방지
연재+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s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