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이탈리아 가톨릭 언론, 일본 경제보복 분석하며 비판 - “일본은 제대로 죄를 인정하고 뉘우치지 않았다”
  • 끌로셰
  • edit@catholicpress.kr
  • 기사등록 2019-08-06 18:32:14
  • 수정 2019-08-06 18:29:17
기사수정



이탈리아 가톨릭 매체에서 대한민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따른 일본의 경제 보복을 비판했다.

 

이탈리아 주교회의 산하 < Avvenire >는 지난 31일 ‘도쿄와 서울간의 배상 전쟁’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싣고, 강제징용의 피해를 입은 한국의 이춘식 할아버지에게 일본정부가 배상해야 한다는 판결에 대해 자세히 전했다.


기사는 종합적으로 이번 판결이 “양 정부의 망각과 오만을 종식시켰다”고 평가하며 일본 정부와 더불어 이전까지 한국 정부도 “이러한 투쟁에 적극적인 참여와 꾸준함을 보이지 않아왔다”고 평가했다.

 

< Avvenire >는 특히 일본의 책임을 강조하며 “깨어있거나 합리적인 몇 일본 정치인들의 개별적인 인정에도 불구하고 일본은 제대로 죄를 인정하고 뉘우치지 못했다”고 전했다.

 

또한, 강제징용 배상판결 후 일본 정부가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배제한 일을 두고 “심각한 보복을 하겠다며 위협하고, 이를 실제로 이행하는 등 멸시를 담아 (판결에) 반응했다”고 지적했다. 

 

아베 총리가 특별 고문으로 속해있는 일본 최대 극우단체 일본회의(Nippon Kaigi)의 정관에 등장하는 ‘일본과 일본 국민을 죄의식에서 영광스러운 과거로 해방시키자’라는 구호를 두고는 “난징 대학살을 비롯해 역사적인 사실이 된 범죄에 오만하고도 지속적인 부정”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특히 1965년 한일기본조약을 근거로 모든 배상 책임에서 벗어났다는 일본 측의 주장에 대해 “이는 경제 발전에 대한 도움이라는 명목에서이지, 일본이 지금까지도 거부해온 전쟁 피해에 대한 배상이라는 명목에서 주어진 것이 아니다”라고 분석했다.



[필진정보]
끌로셰 : 언어문제로 관심을 받지 못 하는 글이나 그러한 글들이 전달하려는 문제의식을 발굴하고자 한다. “다른 언어는 다른 사고의 틀을 내포합니다. 그리고 사회 현상이나 문제는 주조에 쓰이는 재료들과 같습니다. 따라서 어떤 문제의식은 같은 분야, 같은 주제의 이야기를 쓴다고 해도 그 논점과 관점이 천차만별일 수 있습니다. 해외 기사, 사설들을 통해 정보 전달 뿐만 아니라 정보 속에 담긴 사고방식에 대해서도 사유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랍니다”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catholicpress.kr/news/view.php?idx=6034
기자프로필
관련기사
댓글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비회원 이름 패스워드 자동등록방지
연재+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s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