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교회와 함께 사회참여를 고민하는 가톨릭청년들 - 『소년이 온다』·『100년 촛불』로 독후감 공모, 시상식까지
  • 강재선
  • jseon@catholicpress.kr
  • 기사등록 2019-10-22 16:51:45
  • 수정 2019-10-22 20:16:01
기사수정



지난 18일 저녁 서울 이문동 소성당에서 봉헌된 서울대교구 7지구 청년연합회 미사에서는 가톨릭청년들이 한국 사회의 핵심 문제들을 다룬 문학작품들을 읽고 쓴 독후감 공모전 시상식이 있었다.


독후감 대상이 된 작품은, 5.18 광주 민주화 운동을 다룬 한강 작가의 『소년이 온다』와 한 가정의 역사를 통해 2016년 박근혜 탄핵까지 대한민국의 항쟁 100년사를 다룬 소설 『100년 촛불』이었다. 


교회만을 위해서가 아니라, 사회의 상처에도 관심을 가지는 청년들을 지지해주고 싶었다. 


▲ 전준희 신부는 가톨릭청년들이 차명하는 독후감 공모전을 기획하고 준비했다. (사진제공=전준희 신부)


이번 공모전을 기획한 전준희 이사야 신부(제기동)는 < 가톨릭프레스 >와의 통화에서 “교회만을 위해서가 아니라, 사회의 상처에도 관심을 가지는 청년들을 지지해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번 공모전은 가톨릭청년들이 사회에서 유리된 존재가 아니라, 사회의 일원으로서 사회의 상처와 고통을 문학 작품을 통해 회고했다는 점과 그 안에서 그리스도인으로서 사회를 바라보는 시각을 엿볼 수 있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나는 그 사건에 대해 잘 몰랐을 뿐더러 관심조차 없었다.


특히, 『소년이 온다』 독후감 중에서는 “책을 읽기 전까지만 해도 나는 그 사건(광주민주화운동)에 대해 잘 몰랐을 뿐더러 관심조차 없었던 것 같다”며 이 책을 읽고 “1980년 광주에서 시민들은 서로의 하느님이 아니었을까 생각해본다”는 자기고백이 담긴 글도 있었다.


또한 “‘가톨릭’ 청년인 우리는 5.18 피해자들에게 먼저 손을 내밀어 그들이 이제 밝은 쪽으로, 꽃이 핀 쪽으로 함께 갈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하지 않을까?”라는 제안과 함께 “그러한 사태를 일으킨 자의 진실된 사과가 제일 먼저 시행되었어야 하는 게 아니었을까”라는 아쉬움을 드러낸 글도 있었다.


▲ 독후감 공모전 시상식 (사진제공=전준희 신부)


박동호 안드레아 신부(이문동)는 시상식에서 전두환 군사정권 당시 대학 시위를 진압했던 군생활을 회고하며 “소년이 온다는 책을 읽으면서 여러 가지 생각이 났다. 이는 한 개인의 기억이기도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 그런 기억은 눈에 도드라지지 않더라도 사회 곳곳에 스며들어있게 된다”고 말했다. 


신앙은 기본적으로 역사에 대한 기억이다. 구약성경은 이스라엘이라는 민족 공동체가 얼마나 고통스럽게 세파를 이겨내며 자기네들의 정체성을 이어가며 살아왔느냐를, 신약성경은 예수 제자공동체들이 어떻게 예수의 부활에 대한 신앙으로 모진 시련을 이겨냈는가를 고백하는 책들이다. 


박동호 신부는 이같이 강조하며 “신앙은 그런 점에서, 거창하지만, 역사의 기억이다. 이는 공동체나 개인들에게도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이날 강론에서 전준희 신부는 “여러 사람의 독후감에서 공통적으로 나오는 질문, 혹은 느낌은 ‘하느님께서 계시는데 왜 이런 일이 일어났을까?’였다”면서 “하느님께서 다 아신다, 하느님께서는 함께 아파하셨다(와 같이) 답은 다 비슷비슷했다”고 말했다.


전 신부는 “여러분들의 글을 받고 무척 기뻤다. 앞으로 기회가 좋든 나쁘든 어디서건 비슷한 행사를 열도록 하겠다. 청년들을 격려하고, 상을 드리고 싶다. 인정해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이번 공모전은 지난 6월에 시작해 3개월의 준비기간을 가졌다. 독후감 공모전을 진행하는 동안 기후변화에 관한 다큐멘터리 상영회를 주기적으로 열어 이에 대한 소감문 공모전을 함께 하기도 했다. 


서울대교구 7지구 청년연합회에서는 일본군 성노예 문제해결을 위한 수요집회와 세월호 월례미사 등에 참여하고, 천주교 서울 순례길 참여를 독려하며 가톨릭 사회교리 모임을 꾸리는 등 천주교의 사회참여를 모색하는 활동을 이어왔다.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catholicpress.kr/news/view.php?idx=6172
기자프로필
관련기사
댓글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비회원 이름 패스워드 자동등록방지
댓글(총 1 개)
  • 새신을신자2019-10-25 17:12:21

    대한민국의 역사는 기록되지 않은 수많은 위인들이 거짓과 위선으로 더럽혀진 역사를 바로잡기 위해 힘썼고, 지금도 많은 이들이 양지 혹은 음지에서 올바른 대한민국의 역사를 바로잡기 위해 힘쓰고 있다.

    대한민국의 역사가 잘못 쓰여진 이유는 정치적 경제적 기득권자들의 왜곡에 기인한다. 정치적 이상, 경제적 이득 등으로 대표되는 기득권의 저속한 목적을 위해 수많은 무고한 시민들을 희생시켰고, 희생의 공포에 놓인 그 어느누구도 제 목소리를 내기 힘들었기 때문이다. 기득권자들의 비열한 웃음소리가 곧 대한민국의 縒錄으로서 남게 됐다.

    그렇다. 아직까지도 대한민국의 역사는 얼킨 실타래 마냥 복잡하게 얽혀있다. 과거에도 현재에도 위대한 위인들이 갓 뽑아놓은 아름다운 역사의 실을 가지런한 실타래로 채 묶기 전에, 졸렬한 인간들이 채 감지지 않은 실들을 풀어헤쳐 피로서 멋대로 엮고, 더 나아가 조잡하고 더렵혀진 실타래를 우리에게 아름답다 강요하고 있으니 참으로 통단하지 않을 수 없다.

    현재 대한민국 역사의 실타래는 너무도 안타깝고 숭고한 위인들의 피로 물들어 있다. 그리고 그 피는 너무나도 오랜 시간 물들어 있어 쉽사리 빼내긴 쉽지 않을 것이다. 거기다 엉킨 실타래까지 다시금 풀어 아름답게 엮어야 하지 않겠는가. 하지만 졸렬한 이들이 과연 이를 가만히만 지켜보고 있을까? 절대 그렇지 않다. 오히려 우리의 몸과 마음을 어지럽혀 또 다른 왜곡을 낳게 하거나, 자기네들과 같이 우리를 졸렬하게 만들 것이 명확하다. 목적을 위해 과정을 무시하는 것, 그것이 가장 큰 졸렬의 요소이다. 과정 없는 결과는 우리가 원하는 바가 아니지 아니한가.

    우리가 해야할 일은 너무나도 명확하게 구분된다. 첫 번째는, 더이상 피로서 실타래를 풀려고 해서는 안 된다. 이미 너무나도 많은 피를 보았다. 숭고히 희생된 영령들의 한을 풀어주기 위해선 피를 닦아주고, 상처를 어루만져 주고 그리고 그들의 숙원을 우리가 이뤄내면 된다.

    두 번째는, 더이상의 희생을 나아서는 안된다. 우리는 공명정대해야 할 것이며 우리 행동의 결과는 아름다울 것이다. 바로잡은 역사의 결과가 자부심을 가질 역사이든 부끄러운 역사이든, 이를 드러내는 과정에서 거짓 없고 과격하지 않다면, 우리 역사는 영롱한 진주와 같이 한없이 빛나고 투명할 것이다.

    셋째, 끝까지 인내하고 정진해야 한다. 단기간에 해결될 수 있는 간단한 일이 절대 아니다.

    그대는 들으시오. 그대만큼은 이글을 절대 놓치지 않을거라 생각하오. 그대는 내가 생각하는 정의를 드럽혔소. 하지만 그대는 절대 모를것이오. 그대는 말하오. 본인이 받은 상처에 대해서만 말이오. 정작 직접적인 상처를 준 그들에게는 겁에 질려 아무것도 하지 못하였으면서 억울한 희생을 나았소. 본인을 봐주는 이들 앞에서만 당당하지 마시오. 당신을 보지 않는 이들 앞에서도 당당하시오. 돈으로 현혹하려 하지 마시오. 돈으로 뺨을 맞을 것이오. 난 그대를 졸렬하다 생각하오. 그대는 과정을 더렵혔기 때문이오. 하지만 당신을 응원하오. 나역시 그대와 같은 생각이기 때문이오. 늦지 않게 사과하고 용서를 구하시오. 피가 더 물들어 빠지지 않길 원하는 게 아니면 말이오.

    막상 쓰고 나니 부끄럽소. 내가 말한 잘못을 도리어 나 역시 저지르고 있기 때문이오. 미안하오. 용서하시오. 그대를 믿겠소. 그대는 그리고 우리 모두는 하느님의 자녀이잖소.

    Dear. 이 세상 올바름을 추구하는 모든 이들에게 올림

연재+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s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