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교황청, 이스라엘의 팔레스타인 영토 합병 계획 “우려스럽다” - 미국-이스라엘의 팔레스타인 압박에 국제사회 합의 강조
  • 끌로셰
  • edit@catholicpress.kr
  • 기사등록 2020-05-22 18:54:22
  • 수정 2020-05-22 18:54:13
기사수정


교황청은 지난 20일 성명을 내고 국제적으로 팔레스타인 영토로 인정되는 요르단강 서안 지역을 이스라엘이 자국 영토로 합병하겠다는 계획에 깊은 우려를 표했다. 


교황청은 국무성 외무부 장관 폴 갤러거(Paul Richard Gallagher) 대주교와 팔레스타인 독립정부 대외 협상을 담당하는 사에브 에레카트(Saeb Erekat) 팔레스타인해방기구(PLO) 사무총장과의 전화통화 이후에 이러한 입장을 발표했다. 


▲ 국무성 외무부 장관 폴 갤러거 대주교 (사진출처=Vatican Radio)


팔레스타인 측은 교황청에 “팔레스타인 영토의 최근 변화와 이스라엘 주권이 일방적으로 해당 지역 일부에 적용되어 평화 계획을 무너트릴 가능성이 있다”는 의견을 전달했다.


지난 17일 베냐민 네타냐후(Benjamin Netanyahu) 이스라엘 총리는 중도 정당 ‘청백당’과의 좌우 연정을 토대로 구성한 새 정부 출범식에서 올해 1월 말 도널드 트럼프(Donald Trump) 미국 대통령이 제안한 ‘평화 협정’에 따라 요르단강 서안 지역의 이스라엘 정착촌을 이스라엘 영토로 합병(annexation)하겠다는 의지를 다시금 피력했다.


트럼프가 제안한 ‘중동 평화 계획’ 핵심은 국제사회의 합의로 팔레스타인 자치정부의 영토로 인정받고 있는 요르단강 서안 지역에 위치한 이스라엘 정착촌을 이스라엘 영토로 인정하라는 것이다. 


교황청은 “상황을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면서, 하루 빨리 양측이 직접 협상에 나서서 “유대인, 그리스도인, 무슬림에게 매우 소중한 이 거룩한 땅(Holy Land)에 평화가 퍼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러한 소식에 마흐무드 압바스(Mahmoud Abbas) 팔레스타인 자치정부 수반은 이스라엘 및 미국과의 “모든 협정”을 중단하겠다는 입장을 밝히며 “이스라엘은 지역을 점유한 세력으로서 이번 사태에 모든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교황청은 이미 오래전부터 국제사회의 합의에 따라 팔레스타인의 영토와 주권을 인정해왔다. 


지난해 11월 말 마이크 폼페이오(Mike Pompeo) 미국 국무장관이 기존 미국 입장을 뒤집고 “요르단강 서안 지역의 이스라엘 민간 정착촌이 국제법에 어긋나지 않는다”는 의견을 피력하자 교황청은 “이스라엘-팔레스타인 평화 협정과 이미 취약한 해당 지역의 안정을 해할 우려가 있는 결정”이라며 “두 국가 해법이 이 해묵은 분쟁에 대한 유일한 해결책”이라는 입장을 재차 강조한 바 있다. 


1967년 UN에서 이루어진 합의에 따라 요르단강 서안 지역은 팔레스타인의 영토로 인정되어 왔다. 이러한 국제사회의 합의에 반해 요르단강 서안 지역을 두고 미국이 이스라엘 측의 입장을 지지한다는 점에서 트럼프의 평화 계획은 이스라엘에 우호적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더구나 2017년 12월 트럼프 대통령은 예루살렘을 이스라엘의 공식 수도로 인정한다는 입장을 밝히고, 2018년 5월 미국 대사관을 예루살렘으로 이전하면서 사실상 이스라엘-팔레스타인 분쟁에서 이스라엘을 전방위로 옹호해왔다.


프란치스코 교황 역시 매해 성탄, 부활에 내리는 특별 강복인 우르비 에트 오르비(Urbi et orbi) 강복에서 중동 문제와 이스라엘-팔레스타인 문제의 해결을 기도할 만큼 중동 문제에 깊은 관심을 표현해왔다. 


올해 부활 우르비 에트 오르비 강복 때에는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양측이 모두 평화로이 살 수 있게 해줄 안정적이고 지속적인 해결책을 찾을 수 있게 대화를 재개하는 시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기도했다.


한편 이에 앞서 지난 1일 영국, 독일, 프랑스 등 주이스라엘 유럽 대사들도 "이스라엘의 요르단강 서안 합병은 국제법 위반"이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필진정보]
끌로셰 : 언어문제로 관심을 받지 못 하는 글이나 그러한 글들이 전달하려는 문제의식을 발굴하고자 한다. “다른 언어는 다른 사고의 틀을 내포합니다. 그리고 사회 현상이나 문제는 주조에 쓰이는 재료들과 같습니다. 따라서 어떤 문제의식은 같은 분야, 같은 주제의 이야기를 쓴다고 해도 그 논점과 관점이 천차만별일 수 있습니다. 해외 기사, 사설들을 통해 정보 전달 뿐만 아니라 정보 속에 담긴 사고방식에 대해서도 사유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랍니다”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catholicpress.kr/news/view.php?idx=6563
기자프로필
관련기사
댓글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비회원 이름 패스워드 자동등록방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