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열흘 남은 조계종 총무원장 선거, 어디로 갈 것인가 - ‘종도를 포함하는 직선제’ 요구 목소리 높아 - 후보들 각종 의혹 제기돼… ‘선거중단’ 목소리도
  • 강재선
  • jseon@catholicpress.kr
  • 기사등록 2018-09-18 18:00:45
  • 수정 2018-09-18 17:50:27
기사수정


▲ ⓒ 가톨릭프레스 DB


깨어있는 조계사 신도모임(이하 신도모임)은 오는 28일 열리는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선거를 앞두고 입장을 발표했다. 신도모임은 총무원장 선거 중단, 중앙종회 해산 및 종도를 포함하는 직선제를 요구했다.


신도모임은 “설정 전 원장의 퇴진 이후, 불과 한 달도 지나지 않아 실시되는 이번 총무원장 선거는, 각종 의혹의 중심에 있는 인물이 중앙선거관리위원장으로 선출되었을 뿐만 아니라, 자격 미달의 후보들에 대한 공정한 검증절차도 없이 졸속으로 진행되고 있어, 청정승가를 바라는 수많은 재가불자들의 기대를 저버리는 파행선거가 될 것이 너무도 명명백백하다”고 우려했다. 


조계종은 지난 5월 말, 전 총무원장 자승 스님을 포함한 ‘16국사’의 도박 의혹 및 비판적 스님에 대한 탄압, 당시 총무원장 설정 스님의 은처자 의혹 등을 다룬 MBC < PD수첩 > 방영 이후 내홍을 겪기 시작했다. 당시 조계종적폐청산시민연대(이하 시민연대)는 스님 개별에 대한 의혹 규명과 더욱 투명한 종단 운영을 위해 중앙종회 해산 및 사부대중이 참여하는 종단혁신기구 창설을 요구했다. 


특히 이 과정에서 지난 6월 20일에는 불국사 주지, < 법보신문 > 사장을 역임하고 1994년 종단개혁회의 부의장을 지낸 설조 스님이 종단 개혁을 위한 무기한 단식 농성에 돌입한바 있다. 설조 스님은 이후 41일간 단식정진을 이어갔으며, 지난 8월 16일 조계종 임시 중앙종회에서 설정 총무원장의 불신임안이 가결되고 닷새 뒤인 21일 설정 총무원장은 긴급기자회견을 통해 사퇴 의사를 밝혔다. 


이 과정에서 설정 원장은 총무부장과 호법부장과 같은 요직 인사를 단행하려 했으나 내부 반발로 인해 이뤄지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더불어 26일에는 설정 원장 사퇴 이후 적폐청산을 기조로 열린 전국승려결의대회에 3,000명의 사부대중들이 모였다. 승려결의대회에서는 조계종에 총무원장 직선제, 비구니 종단 운영 참여, 재정 투명성 재고, 중앙종회 자진 해산 및 비상종단개혁위원회 구성 등을 요구했다. 한편 중앙종회는 결의대회가 열리기 전인 22일 이를 ‘해종행위’로 규정, 처벌하기 위해 해종특별위원회를 구성하겠다고 엄포를 놓기도 했다.


지난 9월 6일에는 중앙종회에서 전 호법부장 세영 스님을 총무원장 선거 총괄 관리자인 중앙선거관리장으로 선출했다. 또한 이날 총무원장 입후보 신청이 마감되어 4명의 후보가 최종적으로 등록되었다. 불교개혁행동은 같은 날 성명서를 발표하고 자승 전 원장의 “최대 부역자”로 활동한 세영 스님을 선출한 중앙종회 자진 해산을 요구했다. 세영 스님은 자승 원장의 부역자라는 비판 이외에도 두 명의 은자가 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불교개혁행동은 지난 14일 이러한 무소불위의 행태를 보이는 중앙종회에서 “자승 전 원장의 이익을 위해 거수기 역할을 해온 적폐세력의 퇴출”을 요구하며 중앙종회의원 부적격자 11인을 발표하기도 했다. 만당 스님(백양사), 법원 스님(직할 교구), 우봉 스님(직할 교구), 초격 스님(직능직), 현법 스님(불국사), 원명 스님(직능직), 탄원 스님(직능직), 심우 스님(직능직), 함결 스님(관음사), 성무 스님(용주사), 법원 스님(대흥사) 등이 1차 부적격 대상자로 지목되었다. (관련기사)


뿐만 아니라 총무원장 후보의 비리 의혹을 지적하며, 4명이 모두 자승 전 원장의 “충실한 조력자”였다면서 이들이 “자승 전 원장의 낙점을 기다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신도모임은 이렇듯 각종 의혹의 중심에 있는 인물이 중앙선거관리위원장이 되어 “자격 미달의 후보에 대한 공정한 검증절차 없이 졸속으로 진행되는 이 선거가 강행된다면 조계종은 적폐의 늪에 한발 더 깊게 빠지게 될 것이 분명하다”고 우려했다.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catholicpress.kr/news/view.php?idx=5320
기자프로필
관련기사
댓글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비회원 이름 패스워드 자동등록방지
연재+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s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