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4대 종단 성직자들, 검찰개혁 촉구 서명 운동 - 검찰개혁 촉구 성직자 1,000인 선언 서명 운동 시작
  • 문미정
  • moon@catholicpress.kr
  • 기사등록 2019-09-27 16:38:06
  • 수정 2019-09-27 16:38:06
기사수정



검찰개혁을 촉구하는 각계각층의 움직임이 활발한 가운데, 개신교·불교·원불교·천주교 4대 종단 성직자들도 검찰개혁을 위한 서명 운동에 돌입했다. 


우리는 종교가 다르고 신념이 달라도 민주주의와 민족의 역사가 앞으로 나아가기 위해 서로 협력하고 함께 힘을 모아 국민들께 호소하고자 한다.


실천불교전국승가회, 원불교사회개벽교무단, 전국목회자정의평화협의회, 천주교정의구현사제단은 현 상황을 매우 위중하게 생각한다면서, “과거 절대 권력 기관들이 개혁을 거부하고 권력자로 남아 있는 한 민주주의는 언제나 풍전등화와 같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민주주의를 온전히 세우려면 절대권력을 휘두르고 있는 검찰의 권력을 분산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검찰개혁을 완수하겠다는 법무부장관에 대한 과도한 수사는 분명히 정상적인 과정이 아니라며, 검찰이 대통령의 임명권을 흔들고 뒤집으려는 쿠테타적 상황이라고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검찰이 압수수색과 수사한 사실을 언론에 흘리면서 과거 논두렁 시계의 망령을 되살리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검찰이 철저히 수사해야 할 곳은 법무부 장관의 집이 아니라고 말했다. “국민들은 세월호 사건 은폐자들, 장자연 사건 연루자들, 김학의 사건, 국정원 프락치 공작 사건 등에 관심가질 것을 요구한다”고 짚었다. 


이제 검찰은 민주주의를 위하고 국민들의 아픔을 풀어주는 곳에 관심을 집중해야 한다. 


이들은 재차 검찰개혁을 촉구하면서 “비선출직 권력자들의 권력 역시 견제되고 국민들의 감독을 받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검찰은 개혁법안 수용하고 검찰 개혁 단행 ▲대통령의 인사권을 무시하는 정치검찰 행보 중단 ▲피의사실을 언론에 흘리는 국민 기만행위 중단 ▲피의 사실을 흘리는 통로가 되는 언론은 각성할 것을 촉구했다. 


검찰개혁을 촉구하는 성직자 1,000인 선언 서명운동은 이곳에서 할 수 있다.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catholicpress.kr/news/view.php?idx=6130
기자프로필
관련기사
댓글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비회원 이름 패스워드 자동등록방지
연재+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s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