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시노드 참석한 수녀, “여성도 투표할 수 있어야” - 브리핑서 ‘여성에 동등한 대우 필요하다’ 강조
  • 끌로셰
  • edit@catholicpress.kr
  • 기사등록 2019-10-15 14:52:08
  • 수정 2019-10-15 15:33:18
기사수정


▲ 비르기트 바일러 수녀가 시노드 브리핑에서 시노드에 참석한 여성 수도자들도 투표권을 가질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진출처=CNS/Paul Haring)


지난 11일, 시노드 브리핑에 참석한 여성 수도자이면서 신학자인 비르기트 바일러(Birgit Weiler) 수녀가 시노드에 참여하는 여성 수도자들도 의사결정권, 즉 투표권을 가질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시노드에서는 시노드의 결과물을 최종적으로 결정하기 전에 최종문건의 각 문단 또는 항목별로 투표를 거친다. 이때 투표권을 갖는 이들은 시노드에 교부로서 참석하는 주교와 고위성직자들이다. 


남자장상수도회측에는 시노드에서 투표할 수 있는 수도자들을 선출할 수 있는 권한이 있는 반면, 여자장상수도회에는 아직까지 이러한 권한이 주어진 적이 없다.


이번 아마존 시노드에는 185명이 참석하며 이 중 114명이 주교다. 남성 수도회 출신 수사 또는 장상들은 투표권을 가진 교부로서 참여할 수 있다. 하지만 투표권을 가진 185명 중에 여성은 없다. 


이러한 현실에 대해 독일 출신의 비르기트 바일러 수녀는 11일 시노드 브리핑 자리에서 여성 수도자들 또는 여성들이 시노드에서 투표를 할 수 있게 허용함으로써 “교회가 신앙을 나누고, 식별에 함께 참여하는 형제자매의 공동체가 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바일러 수녀는 “신앙을 나누거나, 함께 식별하는 과정에 온전히 참여했다고 할 때, 투표라는 것은 시노드의 의사결정 과정에 온전히 참여하기를 바라는 마음에 대한 자연스러운 표현”이라고 설명했다.


바일러 수녀는 “교회 생활에 온전히 참여한다는 말은 여성에게 교회 안에서 더 많은 지도자 역할을 부여한다는 의미를 포함한다”며 “(지도자 역할을 하기 위해) 반드시 서품을 받을 필요가 없는 다양한 분야들이 존재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여성 평신도와 수도자 모두가 이러한 중책을 맡을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바일러 수녀는 시노드에 참석한 교부들에 대해 “우리를 여성으로서 이해해주고 우리의 우려를 이해해주는 많은 이들이 있다”며 논의과정이 수평적이고 자유롭다는 사실을 강조했다.


⑴ 시노드 : 교리, 규율, 전례 등의 문제를 토의해 결정하고자 여는 교회의 대의원 회의. 현재는 참석자들이 의결권을 갖지 않는 공청회적 성격의 교구 회의나 여러 규모의 주교회의, 또는 교황이 소집하는 전세계 주교들의 대의원회의를 가리킨다. (천주교용어자료집)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catholicpress.kr/news/view.php?idx=6156
기자프로필
관련기사
댓글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비회원 이름 패스워드 자동등록방지
연재+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s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