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독일 가톨릭, “2차 세계대전 당시 주교들 나치 협력 인정” -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주교들’ 관한 보고서 발표
  • 끌로셰
  • edit@catholicpress.kr
  • 기사등록 2020-05-08 18:08:45
  • 수정 2020-05-08 19:04:16
기사수정


제2차 세계 대전이 발발한지 75년 만에 독일 가톨릭 주교회의(DBK)가 지난 29일 “주교들은 전쟁을 거부하지 않았다는 사실로 인해 스스로 전쟁의 공범이 되었다”고 인정했다.


독일 가톹릭교회가 공식적으로 독일 주교들의 나치 협력을 인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독일 주교회의 정의평화위원회가 발표한 ‘제2차 세계 대전 당시 주교들’에 관한 보고서는 지금까지 독일 주교들의 나치 협력이라는 역사를 독일 가톨릭교회가 “망각”(Erinnerungslücke) 해왔다고 지적했다.


▲ 『세계 대전 당시의 독일 주교들 - 제2차 세계 대전 종전 75주년을 맞아』란 제목으로 발표된 보고서 (사진출처=Deutsche Bischofskonferenz)


보고서는 “(제2차 세계 대전이 시작된) 1939년 9월과 그 이후에도 독일 주교들은 이러한 전면전에 어떤 반대 의사도 표명하지 않았다”며 “주교들이 전쟁의 인종차별적 근거를 지지하지는 않았더라도 주교들의 발언은 전쟁으로 가는 길을 내어주며 나치 군인과 체제를 강화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독일 가톨릭교회는 특히 유대인과 같이 자기 인종으로 인해 차별받고 쫓기는 사람들을 상대로 벌어지는 끔찍한 범죄에 대해 거의 목소리를 내지 않았다”고도 비판했다.


독일 주교회의 의장 게오르그 바칭(Georg Bätzing) 주교는 공개 기자회견에서 ‘주교들은 전쟁을 거부하지 않았다는 사실로 인해 스스로 전쟁의 공범이 되었다’는 말이 “분명 이 연구의 가장 중요한 부분”이자 과거의 “과오를 고백하는 일”이라고 평가했다.


바칭 대주교는 “분열, 국수주의, 권위주의적 사고라는 과거의 유령이 독일을 비롯해 많은 곳에서 또 다시 태어나고 있다”면서 “누구든지 역사를 배운 사람이라면 이러한 흐름을 단호히 거부해야 하며 이는 교회도 마찬가지”라고 강조했다.



[필진정보]
끌로셰 : 언어문제로 관심을 받지 못 하는 글이나 그러한 글들이 전달하려는 문제의식을 발굴하고자 한다. “다른 언어는 다른 사고의 틀을 내포합니다. 그리고 사회 현상이나 문제는 주조에 쓰이는 재료들과 같습니다. 따라서 어떤 문제의식은 같은 분야, 같은 주제의 이야기를 쓴다고 해도 그 논점과 관점이 천차만별일 수 있습니다. 해외 기사, 사설들을 통해 정보 전달 뿐만 아니라 정보 속에 담긴 사고방식에 대해서도 사유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랍니다”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catholicpress.kr/news/view.php?idx=6541
기자프로필
관련기사
댓글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비회원 이름 패스워드 자동등록방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