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교황, “북한에서 초청하면 갈 수 있다” 의사 재차 밝혀 - 2018년 문대통령 만나 밝힌 방북의사 재차 확인
  • 강재선
  • edit@catholicpress.kr
  • 기사등록 2020-11-13 18:31:04
  • 수정 2020-11-13 18:30:56
기사수정


▲ (사진출처=이백만 주교황청 대사)


프란치스코 교황은 북한이 초대한다면 언제든 방북할 의사가 있다고 다시 한 번 강조했다.


주교황청 한국대사관에 따르면, 지난 23일 이백만 교황대사가 이임 예방으로 프란치스코 교황을 만난자리에서 교황이 이같은 의사를 밝혔다.


2018년 문재인 대통령이 교황청을 방문했을 당시 문 대통령을 통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방북 요청 의사를 전해 들은 교황은 “갈 수 있다”는 입장을 내놓은 바 있다.


이백만 대사는 프란치스코 교황에게 “당시 입장이 지금도 유효하시냐”라고 물었고 교황은 “지금도 같은 생각”이라고 답했다.


교황은 이에 더해 “북한을 방문해 그곳 주민들에게 축복을 내려주시길 바란다”는 이 대사의 부탁에 “나도 가고 싶다”라고 답했다.


같은 날 교황청 국무원장 피에트로 파롤린(Pietro Parolin) 추기경은 이 대사에게 “교황이 북한을 방문하려면 최소한의 조건이 갖춰져야 한다”면서도 교황의 결정에 전적으로 따를 것임을 강조했다.


< 연합뉴스 >에 따르면 2018년 문 대통령을 만난 이후 교황은 교황청에서 참모들과 함께 방북과 관련해 논의하는 과정에서 찬반 의견을 모두 들은 뒤에 '북한에 가고 싶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진다.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catholicpress.kr/news/view.php?idx=6810
기자프로필
관련기사
댓글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비회원 이름 패스워드 자동등록방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