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어떤 열매일지 모르나
  • 김유철
  • 등록 2023-09-05 23:09:55

기사수정



한 걸음 더-8


때가 되면 싹이 피고

물관으로 물을 길어 올려

가지가 연해지고 잎이 돋으면

여름이 온 것이고

가지 사이로 떠오른 달이 가까이 다가오면

가을이 온 것입니다


가을이면 걷어야지요

세상이란 텃밭에서

나와 우리가 하고 있는 일의

열매를 걷어야지요


알찬 열매일지,

썩은 열매일지,

그러니 준비하고 있어야 합니다



그 날과 그 시간은 모른다 (마태 24,32-44)


여러분은 무화과나무에서 비유를 배우시오. 어느덧 그 가지가 연해지고 잎이 돋으면 여러분은 여름이 다가온 줄 압니다. 이처럼 여러분도 이 모든 일들을 보거든 (종말이) 문 앞에 다가온 줄 아시오. 진실히 여러분에게 이르거니와, 이 모든 일이 일어날 때까지 이 세대는 결코 사라지지 않을 것입니다. 하늘과 땅은 사라질지라도 내 말은 결코 사라지지 않을 것입니다. 그러나 그 날과 (그) 시간에 대해서는 아무도 모릅니다. 아버지 한 분 외에는 하늘의 천사들이나 아들조차도 모릅니다. 사실 노아 때처럼 인자의 내림 (때)도 그렇게 될 것입니다. 홍수 이전 [그] 시대에 노아가 방주에 들어가던 날까지 사람들은 마구 먹고 마시며 장가들고 시집가곤 했으니 홍수가 닥쳐 모두 휩쓸어 갈 때까지 (아무것도) 알지 못했습니다. 인자의 내림 (때)도 그렇게 될 것입니다. 그 때에 두 사람이 들에 있다면 하나는 데려가고 하나는 버려 둡니다. 두 여자가 맷돌질을 하고 있다면 하나는 데려가고 하나는 버려 둡니다. 그러니 여러분은 깨어 있으시오. 사실 여러분의 주인이 어떤 날에 올는지 모르기 때문입니다. 여러분은 그것을 알고 있습니다. 곧 도둑이 (밤) 몇 시에 올는지 집주인이 안다면 그는 깨어 있을 것이고 그리하여 도둑이 자기 집을 뚫도록 내버려 두지 않을 것입니다. 그러므로 여러분도 준비하고 있으시오. 사실 여러분이 생각지도 않은 시간에 인자는 옵니다."



[필진정보]
김유철(스테파노) : 한국작가회의 시인. <삶예술연구소> 대표로서 ‘사람과 자연’, ‘삶과 예술’을 나누고 있다.시집 『산이 바다에 떠 있듯이』,『천개의 바람』, 『그대였나요』, 포토포엠에세이 『그림자숨소리』 등을 펴냈다.
TAG
키워드관련기사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가스펠툰더보기
이전 기사 보기 다음 기사 보기
; }) }) })(jQuery)
ry)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