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까도, 내가 깐다!?’ - [휴천재일기] 2019년 7월 28일 일요일, 비
  • 전순란
  • edit@catholicpress.kr
  • 기사등록 2019-07-29 11:09:13
  • 수정 2019-07-29 11:09:13
기사수정


2019년 7월 28일 일요일, 비



창문을 두드려 대는 빗소리에 밤새 잠이 설었다. 오늘은 주일이니 저 꼬맹이들을 앞세우고 성당엘 가려면 내가 더 바쁘다. ‘빨리 먹어라!’, ‘빨리 입어라!’, ‘빨리 챙겨라!’ 외국에서 두세번만 한국 관광객을 맞은 사람이라면 가이드의 입에 붙어 있는 ‘빨리빨리’라는 말을 모를 수가 없다.


저 80년대에 이탈리아 오스티아에서 우리와 같은 아파트 4층에 살던 친구 까르멜라네 아들 시모네는 내가 빵고를 채근하는 소리를 듣고 두고두고 그 말을 써 먹었다. 빵고가 함께 놀다 화장실에 가서 시간을 지체하면 “빵고, 빨리 똥싸!”라고 놀리더니만 그 뒤로도 몇 해 만에 한 번씩 만나면 ‘빵고, 빨리 똥싸!’라고 인사했다. 시모네는 지독한 장난꾸러기로 한번은 전화기가 울리고 고장인지 저쪽 소리가 잘 안 들리자 송화기에 대고 이탈리아말에 존재하는 모든 쌍욕을 다 늘어놓았다. 하필 아빠가 회사에서 집으로 한 전화기는 통화스피커를 켜둔 상태였다!


그날 밤 아빠가 집에 들어서며 “너 뭐랬어? 내 뼈를 추려주겠다고!”하며 고함을 지르자 그 꼬마는 자기 뼈가 아빠 손에 추려지지 않겠다고 신발을 들고 우리집으로 달려 내려와 현관문을 두드렸다. “사람 살려!”를 외치며…


또 한 번은 어리숙한 여섯 살짜리 한국인 꼬마 빵고를 꼬셔 돈을 반땅 해서 자기 친구한테서 포르노 잡지를 샀다. 자기는 3000리라를 내고 빵고에게는 2000리라를 내게 했다는데 자기가 돈을 더 많이 냈으니 소유권은 자기가 갖고 빵고에게는 언제라도 볼 수 있는 열람권만 주었단다. 빵고가 ‘잡지의 5분의 2의 소유권’을 주장하자 분쟁이 났고 그 말다툼으로 제 엄마에게 발각되어 흠씬 두들겨 맞고 잡지를 몰수당하고 말았다.


빵고더러 왜 그랬냐고 내가 물으니 ‘시모네가 사자고 했다. 그런데 자기한테 2000리라 어치를 보여주고서 자기네 친구 루까에게 되팔기로 미리 약속한 터여서 자기 투자금 2000리라를 달랬다 싸움이 났다’는 얘기였다. 그때 빵고가 한 말은 ‘담엔 꼭 혼자서 사겠다’는 다짐이었지만 아쉽게도 그런 기회는 온성싶지 않다.


30여년이 지난 지금 그때의 ‘포르노 잡지 동업자’ 한 사람은 로마에서 세무경찰이 되었고 이름난 사진작가가 되어 미녀들의 사진을 실컷 찍어 올리고, 어리숙한 한국 꼬마는 신부가 되어 있다. 



오늘 아침도 내가 시우한테 ‘빨리 먹으라’는 말을 열 번쯤 하자 어멈과 아범이 ‘걔들은 빨리 먹으라고 하면 더 못 먹으니 아무 말도 말라’고 당부한다. 요즘 시쳇말로 ‘까도 내가 깐다!’


며칠 전 제주에서 빵기 빵고가 보스코와 함께 맥주를 마시다가 소금맛을 가미한 아몬드를 보스코가 몽땅 접시에 쏟아 놓는다고 두 아들이 제 아빠를 구박하자 내가 곁에서 ‘내 남편 구박하지 마!’라고 했더니 둘이 동시에 푸하하 배꼽을 잡고 웃음을 터뜨린다. “엄마, ‘까도 내가 깐다!’ 이 말씀이죠? (그렇게나 잔소리가 심한 엄마가?)”



우리 며느리가 워낙 말이 없고 숫기가 없어 오늘 아래층 총각들이 무심하다고 오해한 듯해서 내가 한참 며느리를 변명했더니 2층에 올라온 내 귀에 보스코가 조용히 한 마디 한다. ‘까도, 내가 깐다?’


오늘 성당에서는 시아를 내 옆에 앉히고 시우는 뒷줄 제 엄마 아빠 사이에 놓으니 아무 탈 없이 평화롭게 미사를 한다. 시아는 성가 책에서 처음 보는 노래도 악보 따라 노래를 부르고 시우는 드뎌 형아를 빼놓고 엄마 아빠를 독점했다는 포만감으로 대만족이다. 시아네 네 식구가 점심과 저녁을 친구네랑 하느라 외출해서 집안 청소를 하고 내리는 비를 보노라니 그 고요함이란!


3시에 한목사와 엄엘리가 집에 와서 나를 위해 기념달력을 편집한다며 보스코와 의견을 나눈다. 아내를 위하여 눈물겹게 열심인 보스코를 위하여 두 사람은 장장 밤 11시가 넘어서야 초벌일을 끝내고 떠났다. ‘다들 왜 나에게 이렇게 잘해주는거야?’ 행복한 비명을 지르는 전순란!




[필진정보]
전순란 : 한국신학대학 1969년도에 입학하였고, 전) 가톨릭 우리밀 살리기 운동 공동대표, 현) 이주여성인권센터 상임이사 / 두레방 상임이사이다. Gustavo Gutierrez의 해방신학을 번역했으며, 전 서강대 철학과 교수를 지낸 성염(보스코, 아호: 휴천)교수의 부인이다. 현재 지리산 자락에 터를 잡고 살며 그곳을 휴천재라 부른다. 소소한 일상과 휴천재의 소식을 사진, 글과 함께 블로그에 전한다.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catholicpress.kr/news/view.php?idx=6025
기자프로필
관련기사
댓글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비회원 이름 패스워드 자동등록방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s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