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인공시대’를 겪어 밥 한 끼의 가치를 아는 사람의 마음 - [휴천재일기] 2019년 8월 1일 목요일, 흐림
  • 전순란
  • edit@catholicpress.kr
  • 기사등록 2019-08-02 15:38:12
  • 수정 2019-08-02 15:39:26
기사수정


2019년 8월 1일 목요일, 흐림



달력은 어느새 8월로 넘어왔다. 한 해의 3분의 2가 지났다. 보스코 인생은 시속 80, 내 인생은 시속 70으로 굴러내린다. 


오전에 평화방송에서 보스코에게 “평화 단상”이라는 2회분 강연을 녹화한다고 했었다. 10시 30분에 사람들이 온다는 약속이 있어서 손님맞이 청소를 하고 9시 30분에야 아침을 먹기 시작했는데 대문 벨 소리가 났다. ‘아무리, 벌써 왔을 리가?’ 하고서 인터폰을 보니 그 사람들이 맞다. 


보스코 얘기로는 조명을 설치하고 카메라를 알맞게 자리 잡으려면 테스트도 해야 해서 일찍 왔을 꺼란다. ‘그렇게 복잡할 것 같으면 당신이 방송국으로 가지 그랬어요?’ 라니까 박봉에 고생하는 사람들에게 따순 점심이라도 한 끼 대접하고 싶었다나?


역시 ‘인공시대’를 겪어 밥 한 끼의 가치를 아는 사람의 마음이다. 우리가 요즘 사람들과 스치듯 만나 서로 주고받는 부질없는 한마디가 ‘언제 밥 한번 먹읍시다.’인데 그 밥 한번‘의 만남은 거의 이뤄지지 않는다.



보스코가 모처럼 TV에 출현하며 의상에 신경을 쓴다. 다른 땐 그가 강연을 가면 내가 ‘이 옷 입어라.’ ‘이 넥타이가 좋다,’ 잔소리를 하고 ‘사람들이 내 입에서 나오는 얘기를 들으러 오지 내 패션을 보러 오나?’ 라며 대꾸하던 사람이 ‘여보! 어제 그 새 한복 입으면 멋져 보이지 않을까? 딸내미들 좋아하게? 정장을 할까? 더우니까 남방을 입을까?’ 물어온다. 그답지 않은 몸치장에 내가 깔깔거리니까 면구스러운지 슬그머니 정장에 넥타이를 맨다. ‘늘 하던 대로 할래….’


제네바에서 온 손주가 한국에 와서 제일 즐겨 먹는 음식이 파스타. 그래서 오늘 점심준비를 하면서 손주들이 돌아와 먹을 파스타 소스를 한꺼번에 준비했다. 



① 잘 익은 토마토 30개를 끓는 물에 데쳐 껍질을 까고, 다져서 물을 짜낸 다음 살만 발라낸다. 


② 마늘과 매운 고추를 올리브유에 볶다가 쇠고기와 돼지고기 반반을 다진 듯 썰어 넣고 양파 함께 마저 볶는다. 


③ 거기다 토마토를 넣고 샐러리를 넣어 누린 맛을 상쇄시킨다. 


④ 한시간 쯤 밍근한 불에 끓이다 베이질을 넣어 10분 정도 더 끓이면 완성된다.



칼라브리아가 고향인 친구 카르멜라에게 배운 조리법이고, 그미의 어머니 이사벨라의 파스타도 똑같은 맛이었다. 로마 갈 적마다 아빠와 함께 카르멜라를 찾아가 파스타를 두 접시씩이나 먹고 온다는 시아가 하는 말. 자기가 먹어본 중에 제일 맛있는 파스타가 카르멜라 할머니가 만든 것인데 이상하게 우리 할머니와 똑같은 맛이란다. 손주 칭찬에 신나서 오늘도 내가 흥분했나보다.


오후 3시에는 내 차례. 가톨릭프레스 염은경, 문미정 두 기자가 내 인터뷰를 하러 왔다. 이번 8월 18일에 ‘지리산휴천재일기’ 10년을 마감하며 가톨릭프레스와의 인연도 놓을 참인데, 그 동안의 소회와 궁금한 이야기를 물어왔고 나 역시 일기 인생을 마무리하는 심경으로 그 대담에 응했다.


재주 없는 글을 쓰느라 밤마다 두어 시간씩 씨름을 해왔고, 그 일기에 (대부분) 내가 찍은 사진을 뽑아서 줄이고 인터넷에 올려주느라 밤마다 고생하면서도 짜증 한 번 안 낸 보스코에게 미안하고 고맙다. 더구나 미진한 이 일기를 읽고 공감하고 대화를 보내준 분들, 또 전재해 준 가톨릭프레스 식구들… 모두 고맙다.



‘다 먹고 살자고 하는 일’인데 점심도 못 먹고 와서 인터뷰한 두 여전사들은 찬밥으로 허기를 메우면서 내 일기의 식탁을 사진으로 볼 적마다 ‘언제 우리도 저런 밥상에 앉아 먹어 볼까?’ 했다던 문기자의 장난스런 두 뺨이 몹시 귀여웠다. 언니다운 염기자가 아우를 데리고 함께 떠나는 뒷모습을 보니 ‘저들은 한 식구로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런데 나 또한 왜 사람들만 보면 배고파 보이고, 뭔가 먹여야 마음이 편할까? 나 역시 보스코와 같은 ‘인공시대 사람’임에 틀림없다.



[필진정보]
전순란 : 한국신학대학 1969년도에 입학하였고, 전) 가톨릭 우리밀 살리기 운동 공동대표, 현) 이주여성인권센터 상임이사 / 두레방 상임이사이다. Gustavo Gutierrez의 해방신학을 번역했으며, 전 서강대 철학과 교수를 지낸 성염(보스코, 아호: 휴천)교수의 부인이다. 현재 지리산 자락에 터를 잡고 살며 그곳을 휴천재라 부른다. 소소한 일상과 휴천재의 소식을 사진, 글과 함께 블로그에 전한다.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catholicpress.kr/news/view.php?idx=6030
기자프로필
관련기사
댓글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비회원 이름 패스워드 자동등록방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s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