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쌍용차 해고노동자들, ‘전원 복직’ 합의 - 2019년 상반기까지 119명 전원 복직
  • 강재선
  • jseon@catholicpress.kr
  • 기사등록 2018-09-14 18:36:38
  • 수정 2018-09-14 18:36:38
기사수정



14일 민주노총 금속노조 쌍용차지부는 사측과 합의한 ‘해고자 복직(잠정) 합의서'를 공개했다. 이번 합의서에는 단계적으로 119명의 노동자들을 전원 복직시키겠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복직과 관련해 사측은 먼저 2018년 말까지 60%를 채용한 후 나머지 해고자들은 2019년 상반기 말까지 단계적으로 채용하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2019년 상반기에 복직하게 될 인원 중 부서배치를 받지 못한 대상자에 대해서는 복직 후 2019년 말까지 6개월간 무급휴직으로 전환한 후 이때까지 부서 배치를 완료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해고자 복직과 지속성장을 위해 추가적 정부지원 방안 마련 및 합의서 실행계획의 점검을 위해 노사정대표가 구성하는 ‘쌍용자동차 상생 발전위원회’와 ‘경제사회노동위원회’가 협업하기로 합의했다.


민주노총은 논평을 내고 이를 반기며 동시에 과거 정부에서 벌어진 “국가 손해배상과 정리해고 소송 판결에 대한 사법부 농단, 그리고 파업노동자에 대한 무력진압과 기획공작에 대한 진실규명과 책임자 처벌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는 온전히 문재인 정부의 몫”이라고 못 박고 정부의 적극적인 역할을 촉구했다.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catholicpress.kr/news/view.php?idx=5311
기자프로필
관련기사
댓글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비회원 이름 패스워드 자동등록방지
연재+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s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