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대구희망원 새로 운영하던 전석재단, 1년 만에 포기
  • 문미정
  • moon@catholicpress.kr
  • 기사등록 2018-05-18 18:14:35
  • 수정 2018-05-18 18:38:03
기사수정


▲ (사진출처=전석복지재단 홈페이지 갈무리)


2017년 6월 1일부터 대구시립희망원을 위탁 운영하던 전석복지재단(이하 전석재단)이 지난 16일, 1년 만에 희망원 운영권을 대구시에 반납하겠다고 밝혔다. 


전석재단은 희망원을 2017년 6월1일부터 2020년 5월 31일까지 3년간 운영할 예정이었지만, 1년 만에 운영권을 포기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16일, 전석재단은 홈페이지에 ‘희망원 반납사유서’를 게재해 자신들의 입장을 밝혔다. 


“작년 11월, 대구시는 지도점검이라는 미명하에 운영의 방향성을 잃게 했다”면서, “사회복지현장을 바라보는 대구시의 무책임한 입장과 사실관계 확인 없이 자극적인 보도를 일삼는 기자에 의해 희망원은 또 다시 비리시설이 됐다”고 말했다. 


또한 “이러한 상황이라면 희망원 거주인들의 사회적 보호와 삶의 질을 보장하려던 정상화과정을 수행하기 어렵다는 판단을 하게 됐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희망원대책위는 17일 성명을 내고 “전석복지재단이 1년 동안 운영하면서 드러난 인사실패와 운영실패, 리더십 부재가 근본적인 원인”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대구시가 전석복지재단의 희망원 반납 통보를 즉각 수리하고 희망원을 직접 운영할 것을 요구했다. “대구시는 두 번씩이나 위탁운영으로 곤욕을 치룬 만큼 희망원 설치운영 조례와 협약서 등을 근거로 조속히 반납절차를 마무리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 지난해 3월 30일, 희망원 대책위는 사태해결을 위한 집중 행동의 날을 열고 대구대교구 계산주교좌대성당부터 대구시청까지 행진했다. ⓒ 가톨릭프레스 DB


공공운수노조 희망원지회는 전석복지재단이 희망원을 운영해 온 지난 1년 동안 적폐청산과 혁신을 위해 얼마나 노력을 했는지, 희망원에서 무엇을 했는지에 대한 의문을 던졌다. 


이어 “과거로부터 도덕적으로, 실무적으로 자유롭지 못한 사람들을 허술한 검증만으로 그대로 채용한 순간부터 희망원의 혁신은 가능하지 않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희망원지회는 외부인이 희망원에 들어와 생활인들에게 돈을 주고 과거 비리를 저지른 자들을 위한 탄원서에 서명을 받는 사건 등에 대한 관리소홀 책임, 생활인들의 사건·사고 발생 시 미흡한 대처, 인사횡포 등 전석복지재단은 무능함의 극치를 보여줬다고 비판했다. 


이어 “전석복지재단이 수탁권 반납 발표를 하고, 대구시가 이를 반려하는 모양새를 갖춰 현재의 불리한 상황을 벗어나는 계기를 만들어보려는 꼼수일 수 있다”고 우려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전석복지재단이 대구시에 업무 인수인계를 철저히 할 것을 요구했다. 


대구시는 17년 11월 20일부터 5일 동안 희망원 지도점검을 실시해 적발한 36건의 부적정 사례를 희망원에 통보하고 3월 말까지 이의신청을 받았으며, 최종결과는 6월에 공개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희망원대책위는 지도점검 결과를 즉각 공개하고 강력한 행정조치를 취할 것을 요구한 바 있다.


지난 4월 11일 < 영남일보 >는 전석복지재단이 희망원을 운영하면서 국비보조금을 부적정하게 사용하고 근무시간을 제대로 확인하지 않은 채 수당을 지급한 사실 등을 보도했다.


당초 시민사회단체는 희망원의 민간위탁운영을 반대했다. 이후 희망원 사태 해결을 위해 대구시와 희망캠프는 3년 간 민간위탁운영을 하고 그 이후에는 대구시에서 대구복지재단을 설립해 직접 운영하기로 합의했다.

 

은재식 희망원대책위 공동대표는 이같은 상황을 두고, “리더십있는 사람들이 와서 수습하고 소통하면서 희망원을 정상화를 시켰어야 했는데 능력이 없거나 그에 걸맞지 않은 사람들이 왔다”면서, 이런 과정들 속에서 인사실패가 운영실패로 넘어갔다고 설명했다.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catholicpress.kr/news/view.php?idx=5008
기자프로필
관련기사
댓글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비회원 이름 패스워드 자동등록방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