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영상] “제 목숨을 다해서 이 교단이 정상화된다면…” - 88세 설조스님, 조계종 개혁 위한 단식 한 달째
  • 곽찬
  • chan@catholicpress.kr
  • 기사등록 2018-07-20 15:43:17
  • 수정 2018-07-26 19:22:17
기사수정


▲ “목숨이 다하거나 종단의 변화가 있을 때까지 무기한 단식을 하겠다”고 선언한 설조스님의 단식이 31일째 이어지고 있다. ⓒ 곽찬


한 호흡 한 호흡을 몸으로 느낍니다. 몸이 숨 쉬는 소리를 듣습니다.  


이 귀한 한 호흡이 마지막일 수도 있다는 생각을 할 때마다 시간이 너무 빨리 갑니다. 행복하지도 않지만 지루하지도 않습니다.  


내가 사라지면서 전부가 열린다면  

나는 서서히 사라지겠습니다.  

나의 죽음을 밟고 부처가 일어서기를 바랍니다.  


제 목숨을 다해서 이 교단이 정상화된다면 제 생의 보람으로 알고 즐겁게 임종을 택할 것입니다.


- 조계사옆 단식 31일째 설조스님 말씀


88세 설조스님은 조계종단에서 드러난 비위 의혹들을 더는 참지 못하겠다며 지난달 20일 목숨을 건 무기한 단식을 시작했고, 오늘(20일)로 31일째 이어지고 있다.


조계종 적폐청산 위해 설조스님 무기한 단식 돌입


▶ 88세 설조스님, 조계종단 정상화 의지로 20일째 단식


▶ 조계종 총무원장, 설조 스님 찾아 단식 중단 요구


▶ 설조스님 단식장 찾은 원로들, “종교계 정화 함께 하겠다”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catholicpress.kr/news/view.php?idx=5159
기자프로필
관련기사
댓글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비회원 이름 패스워드 자동등록방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s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