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여명의 새 빛 - (김유철) 2022 신년 시
  • 김유철
  • edit@catholicpress.kr
  • 기사등록 2021-12-30 16:25:15
  • 수정 2021-12-30 17:06:33
기사수정




여명의 새 빛



오소서, 빛이여

굳은 맘을 

두드려 깨우니

언 땅을 뚫고 솟아나오리다


숨은 듯

숨죽인 듯

여린 바람과 희미한 소리를 다시 불러 모아

흰 바람결을 만들고

푸른 소리를 만들리니


스스로 얽매인 두려움 떨치고

높고 낮고 길고 짧은 차별 없이

하늘 사랑과 형제의 의리를

모든 것으로 품는 굳셈의 삶터


흔들릴 때마다 함께 뭉친

숱한 촛불들의 불밭을 기억하며

여명의 새 빛을 마주하는

작은이들의 지금 여기


두드리면 열리리니

오소서, 빛이여

여명의 새 빛이여


[필진정보]
김유철(스테파노) : 한국작가회의 시인. <삶예술연구소> 대표로서 ‘사람과 자연’, ‘삶과 예술’을 나누고 있다.시집 『산이 바다에 떠 있듯이』,『천개의 바람』, 『그대였나요』, 포토포엠에세이 『그림자숨소리』 등을 펴냈다.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catholicpress.kr/news/view.php?idx=7221
기자프로필
관련기사
댓글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비회원 이름 패스워드 자동등록방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