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박원순 前 - (김유철) 추모시 : 그저 한 순간의 작란作亂
  • 김유철
  • edit@catholicpress.kr
  • 기사등록 2020-07-10 14:39:40
  • 수정 2020-07-10 14:40:05
기사수정




박원순 前



선생 이름 앞에 고故를 붙여야 하는 날


입은 소리를 잊고 


생각은 길을 잃고 


내리는 장맛비를 선생의 젖은 혼 이냥


사는 것이 


죽는 것도


그저 한 순간의 작란作亂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catholicpress.kr/news/view.php?idx=6631
기자프로필
관련기사
댓글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비회원 이름 패스워드 자동등록방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