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소록도 천사, 대한민국 명예국민 되다 (16.06.08)
  • 편집국
  • edit@catholicpress.kr
  • 기사등록 2016-06-08 18:28:29
  • 수정 2016-06-08 18:32:57
기사수정


▲ 8일 소록도에서 43년동안 한센병 환자들을 돌봤던 마리안느 수녀, 마가렛 수녀가 명예 국민이 됐다. 마가렛 수녀는 건강 상의 이유로 참석하지 못했다. (사진출처=법무부)


43년 동안 소록도에서 한센병 환자들을 돌보며 예수님 가르침대로 살았던 마리안느 스퇴거 (Marianne Stoeger) 수녀, 마가렛 피사레크 (Margreth Pissarek) 수녀가 8일 대한민국 명예 국민이 됐다. 히딩크 감독 이후 두 번째 명예 국민이다. 


소록도에서 꼬박 43년간을 한센인을 위해 살았던 두 수녀는 지난 2005년 11월 22일 편지 한 통을 남기고 홀연히 고향 오스트리아로 떠났다. 여행 가방 한 개씩이 짐의 전부였던 두 수녀가 남긴 편지에는 “친구들을 위해 제대로 일 할 수 없고 오히려 부담이 될때는 본국으로 가겠다고 생각했었다”며 한센인들에게 감사한 마음과 용서를 청하는 글이 적혀있었다. 


마리안느 수녀는 국립소록도병원의 전신인 소록도 자혜의원 개원 100주년을 함께하기 위해 지난 4월, 11년만에 소록도를 찾았다.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catholicpress.kr/news/view.php?idx=2683
기자프로필
관련기사
댓글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비회원 이름 패스워드 자동등록방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